<원문링크: http://www.seedbed.com/why-we-dont-have-to-choose-between-work-and-worship/>

이 글은 5회 연재글입니다.
매주 1개의 글이 업데이트 될 예정입니다.

[연재①: 복싱을 통해 배울수 있는 일터지혜]로 바로가기

[연재②: 일터의 예배] 관점 1: 일터와 예배의 분리

[연재 ③ 일터의 예배] 관점 2: 일, 그 후에 예배 분리

 

Why We Don’t Have to Choose Between Work and Worship

 이전 글을 통하여 우리는 신앙안에 자리잡은 잘못된 일터와 신앙의 관계를 살펴보았습니다. 오늘의 글은 신앙인들이 사역(Christian Work)과 세상 일 (Secular Work)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할때 나타날 수 있는 분리에 대해 이야기 해 보고자 합니다.

만약, 일 (Work) 그 후에 예배 (Worship) 분리 (Work, then Worship divide)가 신앙생활을 자신의 일터의 하위개념으로 볼 수 있게 하는 위험요소를 내포하고 있다 정의한다면, 일과 예배 중 하나를 선택해야(Work or Worship) 상황에 놓이게 되었을 때우리는 예배하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우리의 합당한 부르심이라는 편견을 낳을 수 있습니다.

자신의 일터 사역의 진로를 결정하기 위해 고심하는 이들의 고민중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많이 들어봤을 것입니다. 내가 그리스도인으로의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 교회사역 혹은 자선단체에서 일하는 것과 그리스도인으로의 정체성을 숨기고 세상의 일에 집중할 것인가 양자 택일의 기로에서 고민하는 이들을 많이 봤을 것입니다.

위의 이야기에 대한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교회의 교육부서를 담당하고 있는 저의 가까운 친구는 어느날 교인과의 상담 내용을 이야기 해주었습니다. 재무경영 분야에서 성공한 중년의 교인은 자신의 일을 접고 ‘사역에 뛰어들기 위한 고민’을 하던중 친구를 찾았습니다. 교인의 고민은 ‘내가 사역을 후원하는 위치에서 사역을 돕는 자가 될 것인가? 아님, 내 일이 사역이 될 수 있는가’를 두고 양자택일을 결단하는 중에 있었습니다.’ 이분의 고민을 충분히 이해하지만, 우리는 이 이야기를 통하여 다음과 같은 관점을 가져보아야 할 것입니다. 혹시나 우리가 일과 사역을 분리 하는 이분법적 사고를 지니고 있지는 않은지 고민해봐야 합니다. 세상일을 그만두어야만 우리의 ‘직업(work)’이 예배(worship)가 되는 것일까요?

사역 (ministry)이 분명 일 (work)의 범주에 들기는 하지만, 일과 예배 중 택일(Work or Worship) 관점은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을 가지고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은 교회안에서 직간접적으로 행하여지는 영역의 직업만을 사역으로 인정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일과 예배 중 택일 관점을 많은 그리스도인들을 신실하지 못한 이들로 규정할 수 있는 위험 또한 내포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하고,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의 일을 통하여 세상속에서 빛을 발하는 유일한 길이 세속적인 일을 그만두고 교회의 테두리 안에서만 일해야 하다는 것입니까? 그리스도인으로서 세상의 일을 하는 것을 교회가 암묵적으로 정죄하는 것이 아닌지 돌아보아야 할 것입니다.

우리가 일과 예배중 하나를 선택해야만 하는 관점을 그리스도인들에게 제시할때 우리는 궁극적으로 한쪽을 좋은 일 그리고 다른 쪽을 나쁜일로 나누는 오류를 범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는 분명 일과 예배에 대한 잘못된 이해에서 시작됩니다. Skye Jethani는 그의 2014 년 책 “Futureville”에서 세상속에 질서를 바로잡는 일, 아름다움을 도출하는 일, 그리고 부를 창출하는 일 모두가 하나님 나라의 일에 속한다고 이야기합니다. 하나님 나라의 사역에 대한 그의 정의는 교회안에 사역을 감당하는 모든이들 일을 포함할 뿐 아니라, 헤지 펀드 매니저, 교사, 그리고 가정교육을 담당하는 부모 등과 같은 다양한 직업의 일 역시  하나님의 나라를 위한 일임을 알려줍니다. 

 

일과 사역중 하나를 택일 해야 하는 관점은 우리에게 잘못된 선택에 이르게 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

(다음 편에서 계속…)

번역 : 전승수

전승수 목사는 현재 Asbury Theological Seminary Th.M in Intercultural Studies 에 재학중이며, 미연합감리교회 정회원 목사입니다. 2015년 부터 Raleigh Court Untied Methodist Church 의 담임목회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발행되는 목회자료들을 번역하기 위해 다리Builders를 시작하였습니다. 'Bridge Builders' 의 사명을 감당하기를 소망하며 하나님의 나라의 꿈을 키워갑니다.

이 주제와 연관된 글

2 thoughts on “[기획연재 ④ 일터의 예배] 일과 사역 중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