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링크: http://www.ministrymatters.com/all/entry/5330/classic-worship-connection-september-3-2017>

강단색: 녹색

본문:

 

예배의 부름 #1 

인도자: 주님께 감사하라
회중: 우리는 주님의 신실하심을 찬양합니다
인도자: 삶의 원천이 되시는 주님만을 바라보아라
회중: 날마다 우리의 삶속에서 살아 숨쉬는 주님의 임재를 바라봅니다. 
인도자: 우리에게 행하시는 선하심을 잊지 않고 기억하여라
회중: 주님의 선하심을 마음에 새기며, 주님을 찬양하며 나아갑니다. 아멘

 

예배의 부름 #2 

인도자: 세상속에서 서로를 사랑하는 계명을 지키겠습니까?
회중: 사도 바울의 이야기 처럼 거짓이 없는 참된 사랑을 베풀기를 원합니다. 악을 미워하며 선한 일을 위해 힘써야 합니다.
인도자: 우리는 서로를 존중하며, 진실함과 긍휼함을 나누며 살아야 합니다.
회중: 주님을 사랑하며 섬기는 마음이 우리의 삶으로 보여져야 합니다.
인도자: 우리의 모든 호흡을 다하여, 우리의 힘되신 주님을 찬양하여라.
회중: 우리의 마음을 다하여, 우리의 삶의 모든 순간마다 주님을 찬양합니다. 아멘. 

 

예배의 부름 #3

인도자: 여러분을 부르시는 주님의 음성이 들리십니까?
회중: 주님의 부르심이 있는것은 알지만, 그 음성을 깊이 헤아리지 못하는 우리들이 주님 앞에 섰습니다.
인도자: 언제나 우리와 동행하시는 주님을 전적으로 신뢰해 보십시오.
회중: 주님을 신뢰해야 함을 알고도, 두려움 때문에 온전히 나아가지 못함을 고백합니다. 
인도자: 떨기나무 불꽃속에서 우리를 만나시는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심을 신뢰 하십시오.
회중: 눈동자와 같이 우리를 살피시고 인도하시는 주님을 인해 감사 찬송 올립니다. 

 

여는 기도 

주님, 우리는 주님의 말씀을 듣고자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주님의 백성을 이끌어내는 사명을 받은 모세의 이야기를 기억하며, 떨기 나무 가운데 우리를 만나 주실 주님을 바라봅니다. 주님이 주시는 사명을 따라 살기를 원하는 우리의 심령을 살펴주시옵소서. 하지만,  우리의 안위와 우리의 생각으로 인해 주님을 온전히 바라보지 못하는 우리를 긍휼히 여겨 주시옵소서. 주님의 전에 나왔사오니, 우리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시사 주님의 사명을 다시 붙잡는 우리가 되게 하옵소서. 우리의 예배를 통해 영광 받으실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기도했습니다. 아멘.

 

회개의 기도

주님, 떨기나무 가운데 우리에게 말씀하여 주십시오. 우리만을 생각하는 마음을 깨우쳐 주시옵시고, 우리의 심령을 흔들어 깨워주소서. 주님의 부르심을 감당하지 못할까 걱정하며, 정작 그 부르심을 외면하는 우리를 불쌍히 여기어 주시옵소서. 다른 사람이 부르심에 응답하는 것을 축하해주고, 후원하고, 나는 정작 그 부름싶 앞에 뒷짐을 지며 서있었던 것을 용서하여 주시옵시오.
이제는 새로워져야 합니다. 주님이 부르시는 음성에 응답하며 순종하게 하시옵소서. 우리의 순종이 주님의 뜻을 가지고 세상으로 나아가를 발걸음이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우리 혼자 나아가지 않게 하시고, 동행하시는 주님을 붙잡으며 나아가게 하소서.
우리를 부르시고 함께 하시는 주님의 이름으로 기도했습니다. 아멘.

 

번역 : 주상락

미국 캔터키에 있는 Asbury Theological Seminary 신학교에서 박사과정 논문과정 중 (Ph.D ABD in Intercultural Studies 전도학) 입니다. 기독교 사회적 기업을 통한 사회적 자본형성과 전도, 교회개척에 대한 논문을 쓰고 있습니다. 고려대학교에서 사회학을 공부하며 경제사회학과 사회적 자본, 네트워크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수년간 청년 대학생, 지역교회사역을 통해 교회의 사회적 신뢰 회복이 전도에 필수적 요소 인것을 깨닫고 있습니다.
번역 : 전승수

전승수 목사는 현재 Asbury Theological Seminary Th.M in Intercultural Studies 에 재학중이며, 미연합감리교회 정회원 목사입니다. 2015년 부터 Raleigh Court Untied Methodist Church 의 담임목회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발행되는 목회자료들을 번역하기 위해 다리Builders를 시작하였습니다. 'Bridge Builders' 의 사명을 감당하기를 소망하며 하나님의 나라의 꿈을 키워갑니다.

이 주제와 연관된 글